6개월 만의 글입니다.

다시 시작할 ‘이 단어는 말입니다.’의 단어는 ‘구제금융’입니다.
요즘 교수님의 참사랑(?)으로 시작한 인문학과 친구하기 수업을 하고 있습니다.
개중에 모르는 단어들과 명확하지 않은 것들이 꽤 많아서 갑갑함을 느낍니다.
자! 그럼 시작해 보겠습니다.
늘 그렇듯이 제 방식은 ‘간결’입니다.
더 궁금하신 부분은 찾아보시면 되겠습니다.

'이 단어는 말입니다. : 정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구제금융  (0) 2011.09.09
서사  (0) 2011.03.29
원 소스 멀티 유즈 (OSMU)  (0) 2011.03.22
통섭  (0) 2011.03.20
아웃소싱  (0) 2011.02.28
제국주의  (0) 2011.02.09
Tag //

댓글을 달아 주세요